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도민들은 해바라기식당 말고 북교해바라기

작년인가 제주도에 가서 점심에 뭘 먹을까 하다가 매운순두부가 생각나서 칠성로에 있는 해바라기식당을 갔습니다.

 

근데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더군요.

 

30분정도 기다려서 먹었는데 먹고 나오는 관광객들의 표정은 제각각이었습니다.

 

심지어 가게 안에서 커다란 바퀴벌레가 벽을 타고 기어가는 걸 본 팀도 있었는데 완전 실망했다는 그런 눈빛이 느껴졌습니다.

 

바로 제 뒤에 있는 벽에서 기어가는데 저는 뭐 상관안하고 맛있게 먹었죠ㅋㅋ

 

여기 순두부는 꼭 한번씩 생각이 납니다.

 

다음에도 또 와야겠다 하고있었는데 이번에 제주도에 갈 일이 또 생겼네요.

 

점심 한끼는 순두부로 먹을까 생각하다가 여기 근처에 비슷한 집이 또 하나 있었던 걸 생각해내고 검색을 해봤더니 북교해바라기가 나왔습니다.

 

예전에 이름만 들어놓고 못 갔던 집이었구요.

 

그때만 하더라도 지금처럼 관광객들이 해바라기식당을 줄서서 기다리지 않았기 때문에 굳이 북교해바라기에 갈 필요가 없어서 안갔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고 있으니 사람이 많으면 북교해바라기로 가야겠다 생각하는 중입니다.

 

반찬구성이나 메뉴는 해바라기식당이랑 똑같습니다.

 

순두부를 매운맛으로 먹으면 항상 땀을 뻘뻘 흘리는데 또 중간맛으로 먹으면 그 뜨거운 맛이 좀 덜 합니다.

 

그래서 맵찔이임에도 불구하고 해바라기식당에서는 항상 매운맛으로 먹어왔는데요.

 

북교에 가서도 매운맛을 시킬 예정입니다.

 

옆에 북초등학교가 있어서 북교해바라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동네는 참 정겹고 좋습니다.

 

제가 몇년간 일을 했던 동네거든요.

 

아무튼 순두부 먹으러 갈때는 꼭 두건을 머리에 두르고 매운맛으로 주문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