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젬 사장은 한국에서 임기를 올해 9월까지 1년 더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