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웹마스터도구 도메인 소유권 확인 실패

구글 웹마스터도구 블로그를 하나 등록했습니다.

보니까 방식이 새로 추가가 되었던데 기존에는 해당 블로그에 코드를 심어주는 방식이었습니다.

파일질라를 통해서 그냥 파일만 올려두면 되는건데 새로 바뀐건 도메인 업체에 들어가서 해당 도메인의 소유권을 확인해야하는 방식이네요.

새롭게 바뀐 유형은 대신에 도메인의 소유권만 확인하면 그 이후에 새로 등록하는 모든 서브도메인들까지 한번에 다 등록이 되나봅니다.

보시면 왼쪽이 새로운 유형의 속성이고 오른쪽이 예전 방식입니다.

도메인 (신규)

  • 모든 하위 도메인의 모든 URL(m, www, …)
  • https 또는 http인 모든 URL
  • 에는 DNS 인증이 필요합니다.

URL 접두어

  • 입력한 주소의 URL
  • 지정한 프로토콜을 사용하는 URL
  • 에만 여러 개의 인증 방법이 허용됩니다.

이런 식으로 설명이 나와있었습니다.

아무튼 새로운 방식이라면 뭔가 더 좋을 것 같아서 도메인을 입력하고 다음 단계로 넘어가봤습니다.

구글 웹마스터도구

다음 단계에 가면 DNS 레코드를 통해 도메인 소유권을 확인하라고 나옵니다.

그러면서 코드가 하나 나오고 이를 도메인 제공업체의 DNS 설정에 복사하라고 합니다.

“google-site-verification=어쩌고 저쩌고” 이런식의 코드가 나오며 이걸 복사하면 됩니다.

여기까지는 그리 어렵지가 않아요.

복사를 해두고 도메인 제공 업체에 들어갑니다.

저는 국내의 가비아에서 구입을 했고 관리에 들어가서 하단에 보니 바로 DNS 레코드 설정이 나와있었습니다.

설정을 클릭해서 들어갔습니다.

구글 웹마스터도구

들어가서 일단 타입을 TXT로 맞추고 값에 아까 복사해두었던 “google-site-verification=어쩌고 저쩌고” 코드를 붙여넣었습니다.

그리고 저장을 하고서 다시 구글 웹마스터도구 돌아왔습니다.

구글 웹마스터도구

돌아와서 확인을 눌렀는데 소유권 확인 실패라고 나오네요.

실패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도메인의 TXT레코드에서 인증 토큰을 찾을 수 없습니다’

대신 발견되었다는 건 제 아이피 주소랑 쓸데없는 내용들이었습니다.

변경된 DNS가 표시되는데는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며 몇 시간 기다린 후 Search Console에서 속성을 다시 열어보라고 하네요.

그래서 하루가 지난 오늘 다시 확인을 해봤는데 역시나 또 실패로 나왔습니다.

인증 토큰을 찾을 수 없다는데 그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인증에 실패하면 다른 dns txt 레코드를 추가하라는데 그게 뭐 다르겠냐는 생각에 그냥 예전 방식으로 인증을 마쳤습니다.

왜 안되는건지 이유는 모르겠고 제가 한 방식이 잘못된건가 의아하기도 합니다.

KB국민행복기금 전화로 소액대출 물어보니

일단 인증 토큰은 붙여넣은 상태이니 한번씩 확인을 계속 눌러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