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준타루 먹고싶은건 없냐

아준타루 전이 먹고싶을때 싶어먹는 곳인데 우리 동네에 처음 생겼고 배달도 해주고 가격도 꽤 저렴하다.

파전을 만원에 포장해주는데 엄청 두툼하게 온다.

아준타루 집으로 초대해서 같이 저녁먹고 늦게 보냈다.

일 끝나고 집앞에 있는 치킨집에 갔는데 쭈노치킨가게라고 동네사람들 단골이 많은 집이다.

바로 옆에 방방이 있어서 아이들이랑 같이 데리고 오더라.

여기 치킨은 솔직히 그렇게 맛있는 편은 아니고 차라리 여기서 계속 가져다먹는 팝콘이 더 맛있다.

팝콘은 남기면 천원인데 뭐 그렇게 깐깐하게 지키진 않는다.

메인메뉴는 별로였으나 노가리는 맛있었다.

아준타루 치킨은 먹는데 뼈가 부서지는게 관리가 잘 된 닭은 아닌듯 보였다.

생닭을 쓰면 뼈가 검게 변할일은 없어야하는데 어제 먹는건 좀 품질이 별로더라.

맥주를 마시는데 500한잔에 4천원이라서 돈이 꽤 나왔다.

둘이서 동네 치킨집에 갔는디 72000원이나 나올 일이냐;;

몇잔이나 마셨는지 잘 기억은 안나는데 아마도 1인당 4잔씩은 마셨던 걸로 기억한다.

둘이서 맥주로만 32000원을 쓴 셈이다.

그럼 나머지 안주가 4만원인데 치킨 18000원에 마른안주 12000원 이건 뭐지?

그렇다는 건 맥주를 한잔씩 더마셨다는 건데 둘이서 5잔씩이나 마셨나보다.

2.5리터를 마신건데 더 웃긴건 그러고 또 옆에 편의점 들어가서 피처 하나를 더 샀다는 거다.

12,220원이 찍혔고 다음날 숙취해소용으로 갈아만든배를 한 캔 샀다.

또 맥주안주로 뭘 샀는데 목캔디는 왜 추가한거지?

치킨이랑 마른안주 남은거 다 포장해왔고 냉장고에 넣어뒀다.

오늘 점심에 냉장고를 열어보니까 그제 먹었던 탕수육도 남아있고 치킨도 남아있더라.

근데 속이 그리 좋지않아서 해장용으로 밀면을 시켜먹었다.

한그릇은 배달이 안되는 관계로 순대국이랑 밀면을 같이 하는 집에서 각각 한개씩 주문했다.

점심에 시원한 얼음밀면을 먹고 또 냉장고에는 순대국을 넣어뒀다.

점점 먹을거리가 쌓여가는구나.

내일 점심에 순대국먹고 저녁엔 치킨이나 탕수육을 먹어야하는데 또 저녁약속이 생겼다.

수제비를 먹기로해서 또 치킨이랑 탕수육은 먹을일이 없구나.

저렇게 오래 놔두다가 또 버려야하는건 아닌가 모르겠네.

11시에 일어나서 컨디션이 안좋길래 한두시간 더 자야겠다하고 누웠다.

근데 강아지가 너무 낑낑거리고 문을 긁어대서 계속 주의를 줬는데도 똑같은 행동을 반복하더라.

짜증도 내보고 달래도보고 그러다가 결국은 잠이 깨버렸다.

아예 못자고 계속 왔다갔다 하다가 그냥 배달음식이나 먹고 컴퓨터를 켰다.

도메인 샀던거 체크하고 다시 뭐 영상들 올라온거나 보고 낄낄거리다가 겜도 한판 했다.

그러다보니 슬슬 졸립더라.

근데 전화가오네? 뭐지 이 시간에?? 받았더니 이 동네에 잠깐 들린다고 하더라.

시골에 올라가기전에 들리는 모양인데 내가 씻지도 않아서 가게에만 갔다가 바로 갔나보다.

컨디션이 너무 안좋아서… 나갈수가 없긴 했었다.

저녁은 천호동에 가서 지리산돼지를 가기로했다.

여기 김치를 작품이라고 표현하고 천원짜리도 신권으로 주시는 사장님이 계시는데 서비스가 참 괜찮다.

그리고 김치도 맛있고 이거 가위로 잘라먹으면 혼난다.

결따라서 손으로 찢어먹어야지 잘먹는다고 칭찬받고 천원도 받을 수 있다.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하니 오늘은 운동화를 신어야겠구나.

이번주 동안 2번을 취미생활하러 갔다가 각각 3만원정도씩 털리고왔다.

작은 피규어 하나 뽑긴 했지만 이거 뭐 해봤자 몇천원밖에 안하는거 생 돈 날린거지.

뽑기를 취미생활로 하면 돈 진짜 많이 쓰게된다.

와이프가 한 7개월동안은 술을 못마셨다.

소주는 아예 못먹고 예전엔 막걸리나 맥주는 종종 마셨었는데 언젠가부터는 그것도 못마시겠다고 하더라.

비리다고 하나? 뭔가 안맞았나보다.

그래서 집에서는 나 혼자서만 맥주를 마셨고 소주는 가끔 친구들이나 만나서 마셨는데 얼마전에 너무 피곤했는지 시원한 생맥주가 먹고싶다고 했다.

그래서 동네에 있는 맥주전문점을 갔는데 거기서 시나몬코젤을 한 잔 마시더니 다시 맛들였는지 계속 가자고 하더라.

어제도 그래서 치킨에 맥주를 마신건데 마시고 컨디션이 괜찮은지 아침에 일찍 출근했더라.

나는 못일어나는거 아닌가 걱정했더만 아주 대단하신 분이었구만.

아준타루 저녁을 못먹고 치킨집에 들어갔는데 갑자기 메뉴판에서 마른안주를 고르더라.

나는 너무 배고파서 치킨을 먹자고 했고 와이프는 노가리를 시키고 사이드로 주먹밥이나 우동같은걸 시키면 안되냐고 묻더라.

빈속에 무슨 마른안주냐며 결국은 닭을 먹었는데 내가 이거먹고 또 마른안주를 시키자고 했었다.

근데 다 먹지도 못할거 돈아깝다며 안시키다가 결국은 맥주를 4잔째 마실때 내가 화장실을 갔더니 그 사이에 주문을 해놨더라.

그럴거면서ㅋㅋ

암튼 그거에 맥주를 2잔 더마시고 나왔다.

통노가리 작은걸로 직접 구워주던데 영업시간이 11시30분까지만 한다그래서 얼른 먹고 나왔다.

분명히 안에는 12시까지 한다고 써있었는디 마감땜에 그런건가?

알바하시는 분들만 있어서 본인들 맘대로 그렇게 샷다를 내린건지 뭔진 모르겠다.

분양가 상한제란 무엇인가?

아준타루

어제 편의점에서 산 것들 중에서 눈에 띄는건 단연 스키틀즈였다.

이거 진짜 옛날 국민학생때 먹던건데 오랜만에 먹었더니 맛있더라.

향도 쎄고 맛도 은근 새콤한게 좋았다.

엠앤엠즈 뭐 이런거 옛날엔 광고도 많이 나오고 그랬었는데 요즘도 나오고 있긴 있구나.

아준타루

아준타루 화요일은 오랜만에 목감에 생태공원인가 거기 가기로했다.

일요일 저녁에도 약속이 있고 화요일도 약속이 잡혔고 오늘도 저녁먹으러 가야한다.

은근히 바쁘네? 하긴 앞으로 더 바빠질수도?

이제 슬슬 나갈 준비를 해야겠구나 7시에 씻고 준비하면 대충 맞겠지.

요즘은 예전보다 숙취가 덜한게 술마실 맛이 난다.

한 2년전만 하더라도 술을 마시면 다음날 저녁까지 정신을 못차리고 계속 화장실만 들락날락거렸는데 요즘은 아니다.

점심 지나면 대충 정신도 돌아오고 밥도 제대로 먹는다.

술똥만 딱 싸면 괜찮던데 이게 좋아지는건지 아니면 더 간이 정신을 못차려서 그런건지 모르겠다.

재밌었던 올드버서 이야기

아준타루

아준타루 음식점에 리뷰이벤트를 하고있어서 사이다를 하나 받았다.

밥먹고 바로 사진으로 후기를 올리고 받은 사이다는 냉장고에 넣어뒀다.

탄산은 마트에서 사면 진짜 비싼데 요런식으로 하나씩 받으면 기분이 상당히 좋다.

특히나 편의점에서 콜라 한캔 사려고하면 1600원인가? 진짜 미친 가격이다.

언제부턴가 콜라가격이 너무 올랐다. 이거 왜 이런걸까?

펩시는 안좋아했는데 코카콜라가 너무 비싸지니까 요즘은 아예 펩시를 먹을때도 많다.

그냥 마시면 탄산이 부족하다 생각되지만 얼음에다가 섞어서 먹기엔 펩시가 최고로 좋다.

아준타루

아준타루 글도 꽤 쌓였는데 왜 승인이 안되는지 모르겠구나.

졸립다 쉬고싶다 한숨 자야겠다. 오늘은 진짜 일찍 자야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