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닦다가 갑자기 뿔테가 뚝하고 끊어짐

안경 닦다가 뚝 하고 뿔테안경 중앙이 부러져 버렸습니다.

한번은 코받침이 부러져서 본드로 겨우 붙였었는데 뿔테가 부러지니 순간접착제로도 안붙습니다.

당연히 붙을 줄 알았는데 안되네요.

예전에 다비치안경인가 거기서 맞췄던건데 도수는 딱 좋습니다.

그때 올렸더니 세상이 너무 잘 보여서 그 이후로는 만족하고 있었어요.

제가 한가지 버릇이 안경을 좀 험하게 닦는다는게 있네요.

몰랐는데 이걸 너무 열심히 닦는다고 해야하나? 약간 힘을 줘서 굉장히 깨끗하게 닦는 편이에요.

그래서 평소에 좀 조심해야겠다 생각했는데 오늘은 갑자기 나가야하는 상황이 생겨서 급하게 준비하다가 이런 불상사가 벌어졌네요.

빨리 닦고 나가야겠다 했다가 너무 서둘렀나봅니다.

논현역 1100번버스 기다리다가 놓침

어차피 렌즈가 비싼거였고 테는 크게 비싼게 아니었습니다.

중앙이 부러진 것도 다시 A/S를 해주진 않겠죠?

산지 꽤 오래된거라 아마도 공짜수리는 안되고 그냥 바꾸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오래쓰긴 오래썼어요.

잠깐 일하는데 들렀다가 이제 슬슬 마무리중인데 저녁먹으러 가기전에 테만 쓱 바꾸고 와야겠습니다.

싼걸로 하면 안경테 하나에 만원대에도 팔더군요.

렌즈모양이랑 맞는걸로 사야할건데 아니면 렌즈를 좀 깎아서 테에 맞춰주기도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예전에 맞출때도 이거 은근히 영업을 당했었습니다.

렌즈를 골랐더니 티비볼때나 컴퓨터할때 눈을 보호해주는 옵션이 있다며 만원인가 더 받고 여기서 또 뭘 추가하고 계속 그래서 3~4만원정도 생각하고 갔다가 10만원이 넘게 나왔었습니다.

오늘은 그런거 당하지말고 그냥 딱 얼마에 맞춰서 달라고 해야겠어요.

2만원 안짝으로 안경 테하나 고르고 색상은 원래 쓰던대로 검은색 뿔테로 할 생각입니다.

요즘 굉장히 큰 안경알도 많이 쓰던데 가서 한번 골라봐야겠네요.

댓글 남기기